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게시판 내용
인생찬가
작성자 홍성국 등록일 2021-10-16 10:17:13 조회수 20

인생찬가

- 젊은이의 가슴이 찬양자에 말한 것-

 

슬픈 목소리로 내게 말하지 말라.

인생은 한낱 헛된 꿈에 지나지 않는다고!(중략)

세상의 넓은 싸움터에서 / 인생의 노영(露營) 안에서

말 못하고 쫓기는 짐승이 되지 말고 / 싸움에 이기는 영웅이 되라!

아무리 즐거울지라도 미래를 믿지 말라! / 죽은 과거는 죽은 채 묻어두라!

활동하라. 살아있는 현재에 활동하라!

속에 심장이 있고, 머리 위에는 신이 있다.

위인들의 모든 생애는 말해 주느니 / 우리도 장엄한 삶을 이룰 수 있고

떠날 때에는 시간의 모래 위에 / 우리 발자국을 남길 수 있음을

아마도 훗날 다른 사람이 / 인생의 장엄한 바다를 건너가다가

풍랑을 만나 절망에 허덕일 때 / 다시금 용기를 얻게 될 발자국을

자 우리 일어나 힘차게 일하자. / 어떠한 운명에도 굴하지 않을 정신으로

끊임없이 이뤄내고 도전하면서 / 일하고 기다리기를 애써 배우자.

 

미국 시인 롱펠로우의(Henry Wadsworth Longfellow, 1807-1882)인생찬가이다. 그는 변호사의 아들로 태어나 비교적 유복하게 자랐다. 13세에 첫 시 라벨 연못의 싸움을 발표하면서 뛰어난 글재주를 드러낸 수재였다. 보든대학을 졸업한 뒤 3년 동안 유럽에서 공부하고 돌아온 그는 모교의 교수가 됐다. 다시 유럽 여행을 다녀온 뒤 말년에는 하버드대에서 18년간 학생들을 가르치며 수많은 시를 썼다. 19세기의 위대한 시인으로 불린 그가 인생을 찬미한 것은 어쩌면 당연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의 삶은 찬가보다는 비가’(悲歌)에 가까웠다. 그는 첫 부인을 병으로 먼저 보낸 데 이어 두 번째 부인까지 화재로 잃었다. 다른 불행도 연달아 덮쳤다. 그런데 무슨 인생찬가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쓰라린 운명을 어루만지며 이 시를 썼다. 말년에 한 기자가 물었다. 선생님은 두 부인의 죽음뿐만 아니라 많은 고통을 겪으며 살아오셨는데 어떻게 이런 주옥같은 시를 쓸 수가 있었습니까 그러자 그가 대답했다. 저 나무가 나의 스승이었습니다. 저 사과나무는 몹시 늙었습니다. 그러나 해마다 꽃이 피고 열매가 열립니다. 옛 가지에서 새 가지가 조금씩 나오기 때문입니다. 나도 생명의 주 그리스도에게서 새 생명을 끊임없이 공급받아 인생의 새로운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으며 살아왔습니다.”연이은 슬픔 속에 한탄하며 지내더라도 탓할 사람은 없었겠지만, 그는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을 공급받으며 아름다운 인생을 노래한 것이다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679 2022년 부활절 남북 공동기도문 첨부사진이미지홍성국2022.08.123
678삶, 여정, 이끄심이미지홍성국2022.08.0611
677날마다 숨 쉬는 순간마다이미지홍성국2022.07.2913
676모래톱을 건너며이미지홍성국2022.07.2212
675사랑의 네 단계이미지홍성국2022.07.1614
674감사와 기도이미지홍성국2022.07.0812
673은혜와 감사이미지홍성국2022.07.0114
672은혜 아니면....첨부파일홍성국2022.06.2513
671고난과 서예이미지홍성국2022.06.1622
670지휘자 토스카니니이미지홍성국2022.06.1117
669누구를 위해 종은 울리나?이미지홍성국2022.06.0418
668삶의 태도의 중요성이미지홍성국2022.05.2722
667반 지성주의와 성서연구이미지홍성국2022.05.2018
666 계절의 여왕 이미지홍성국2022.05.1323
665어머니의 사랑이미지홍성국2022.05.0620
664궁수와 화살과 활이미지홍성국2022.04.3018
663칼 바르트와 신정통주의이미지홍성국2022.04.2315
662나도 부활하게 하소서이미지홍성국2022.04.1517
661사군자와 고난이미지홍성국2022.04.0818
660하덕규의 가시나무이미지홍성국2022.04.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