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게시판 내용
새 해
작성자 홍성국 등록일 2021-12-31 09:54:05 조회수 26

새 해

 

내가 새로워지지 않으면

새해를 새해로 맞을 수 없다.

내가 새로워져서 인사를 하면

이웃도 새로워진 얼굴을 하고

새로운 내가 되어 거리를 가면

거리도 새로운 모습을 한다.

 

지난날의 쓰라림과 괴로움은

오늘의 괴로움과 쓰라림이 아니요

내일도 기쁨과 슬픔이 수놓겠지만

그것은 생활의 율조(律調)일 따름이다.

 

흰 눈같이 맑아진 내 의식은

이성(理性)의 햇발을 받아 번쩍이고

내 심호흡한 가슴엔 사랑이

뜨거운 새 피로 용솟음친다.

 

꿈은 나의 충직과 일치하여

나의 줄기찬 노동은 고독을 쫓고

하늘을 우러러 소박한 믿음을 가져

기도는 나의 일과의 처음과 끝이다.

 

이제 새로운 내가

서슴없이 맞는 새해

나의 생애, 최고의 성실로서

꽃피울 새해여!(구 상, 1919-2004, 시인)

 

壬寅年 새해를 맞이하였지만 새해가 되었다고 당연하게 내가 새로워지는 것은 아닐 것이다. 詩人의 말대로 '내가 새로워지지 않으면, 새해를 새해로 맞을 수 없다.' 새해를 맞이하면서 내가 얼마나 새로워졌는지, 얼마나 새로워지고자 했는지 이 詩를 읽으며 돌아보자. 흔한 새해 인사처럼 새해라고 해서 '복된 일'만 있을 수 없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지난날의 쓰라림과 괴로움은, 오늘의 쓰라림과 괴로움이' 아니라는 점을 기억하면서 기쁨과 슬픔이 공존하는 '생활의 율조'를 따라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긍정의 믿음과 경건한 소원을 가지고 열심히 살아보리라!

쥐띠해' 2020년 새해 인사말은 뭐가 좋을까? < 사회 < 기사본문 - 공공뉴스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666 계절의 여왕 이미지홍성국2022.05.1310
665어머니의 사랑이미지홍성국2022.05.0612
664궁수와 화살과 활이미지홍성국2022.04.3015
663칼 바르트와 신정통주의이미지홍성국2022.04.2313
662나도 부활하게 하소서이미지홍성국2022.04.1513
661사군자와 고난이미지홍성국2022.04.0814
660하덕규의 가시나무이미지홍성국2022.04.0114
659라과디아 판사 이야기이미지홍성국2022.03.2515
658희망은 한 마리 새홍성국2022.03.1818
657민노아 선교사이미지홍성국2022.03.1113
656기독교인의 정치참여이미지홍성국2022.03.0419
655삼일운동 103주년이미지홍성국2022.02.2513
654공감하는 지도자이미지홍성국2022.02.1819
653영적인 담대함을 회복하라!이미지홍성국2022.02.1113
652단군조선 건국설화이미지홍성국2022.02.0413
651두 갈래 길이미지홍성국2022.01.2822
650희망이란 두 글자홍성국2022.01.2121
649호랑이의 해이미지홍성국2022.01.1420
6482022 경기연회 신년덕담이미지홍성국2022.01.0726
>> 새 해홍성국2021.12.3126